확대 l 축소

울산 남구보건소, 온라인 치매 안심하우스 ‘랜선집들이’운영

[헬스앤마켓리포터스, 조태익기자] 울산 남구보건소가 온라인 치매안심 모델하우스를 구축하여 치매 돌봄 문화 확산에 나섰다.

이번 온라인 모델하우스 ‘랜선 집들이’는 치매안심하우스의 전국적인 홍보와 코로나19로 인한 직접 방문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제작됐으며, 지역 내 치매 환자와 가족뿐만 아니라 누구나 체험이 가능하여 사업 접근성을 향상했다.

VR기술을 활용한 영상 콘텐츠 제작으로 온라인 주거환경 상담과 현장 방문 예약이 가능하며, 자동투어 기능을 통한 공간별 인지건강 향상 물품 정보 및 시설 체험으로 이용 편리성을 도모하고자 했다.

온라인 치매안심하우스는 ▲카카오톡 검색창에‘울산남구치매안심센터’채널 추가 ▲울산 남구 치매안심센터 SNS(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울산 남구보건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지난 11월 지역 최초로 개소한 치매안심하우스는 치매 환자의 인지 능력을 높여 가족과 행복한 일상을 지속할 수 있는 맞춤형 주거환경 모델을 제시해 지역 주민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현재까지 250여명이 시설을 방문했고, 이 중 13팀에게 1:1 컨설팅을 제공하여 자체 개발한 가이드북에 맞춰 우리집 점검과 맞춤형 가정환경 구성을 안내했다.

박혜경 남구보건소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온라인 치매안심하우스를 통해 치매 돌봄 문화를 확산하고 치매 어르신이 살던 곳에서 인지건강 환경을 조성하여 보다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출처: 울산 남구보건소]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